강북구, 코로나19 위기극복 위한 소상공인 융자 실시…1년간 이자 면제

2021-04-30 09:26:57 view : 46

강북구, 코로나19 위기극복 위한 소상공인 융자 실시…1년간 이자 면제


- 업체당 최대 2천만원까지, 1년간 무이자로 대출 가능
- 4월 30일(금)부터 강북구 내 신한은행·우리은행·하나은행 모든 지점에서 신청


  강북구(구청장 박겸수)가 4월 30일(금)부터 ‘강북구 소상공인 무이자 융자’를 실시한다. 지원금은 총 200억 규모로 대출 후 최초 1년간 이자의 전액을 구에서 부담하게 된다.

  구가 관내 소상공인 등을 대상으로 실시하는 융자 중 무이자로 운영되는 지원은 이번이 처음이다. 구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(코로나19) 장기화로 가중된 소상공인의 피해를 줄이고 지역 경제를 활성화하기 위해 서울신용보증재단 강북지점 및 신한은행·우리은행·하나은행과 협업해 이번 사업을 시행한다고 밝혔다.

  강북구 내에 사업장이 있으며 사업자 등록 후 6개월이 지난 사업주 중 개인신용평점 595점(구 7등급) 이상의 소상공인·중소기업이 신청 대상이다. 업체당 최대 2천만 원까지, 보증료 0.5%, 1년 거치·4년 분할상환 조건으로 대출받을 수 있다. 융자는 1년 무이자 지원 후 2.6% 수준의 1년 변동금리로 운영된다.

  접수처는 강북구 내 ▲신한은행(강북구청 지점, 강북금융센터, 미아역지점) ▲우리은행[수유동금융센터(구청사거리), 미아역지점, 미아동지점, 우이동지점] ▲하나은행(수유역금융센터, 미아사거리역지점, 번동지점) 전 지점이다. 구는 200억 원의 자금 한도가 소진될 때까지 사업을 이어갈 방침이다.

  박겸수 강북구청장은 “한 해 넘게 지속되고 있는 코로나19의 확산으로 여느 때보다도 어려운 시기를 겪고 있는 소상공인에게 힘을 보태기 위해 이번 사업을 준비했다”며 “소상공인들이 희망을 잃지 않고 생업을 이어나갈 수 있도록 지원 정책을 마련하는 데 힘쓰겠다”고 말했다.

  보다 자세한 사항은 구청 홈페이지 ‘새소식’란에서 확인할 수 있으며 궁금한 사항이 있는 경우 구청 일자리경제과 또는 각 접수처에 문의하면 된다. 

 

 

(출처 강북구청)

hhttps://www.gangbuk.go.kr/www/boardView.do?post=1091200&page=1&boardSeq=45&key=289&category=&searchType=&searchKeyword=&searchFile=&subContents=&mpart=&part=&item= 

 

 

댓글쓰기
확인

비밀번호

확인 취소
 

Home > 지역정보

  • 제목 강북구, 코로나19 위기극복 위한 소상공인 융자 실시…1년간 이자 면제
  • 작성자 관리자
  • 등록일 2021-04-30 09:26:57 조회수 46

강북구, 코로나19 위기극복 위한 소상공인 융자 실시…1년간 이자 면제


- 업체당 최대 2천만원까지, 1년간 무이자로 대출 가능
- 4월 30일(금)부터 강북구 내 신한은행·우리은행·하나은행 모든 지점에서 신청


  강북구(구청장 박겸수)가 4월 30일(금)부터 ‘강북구 소상공인 무이자 융자’를 실시한다. 지원금은 총 200억 규모로 대출 후 최초 1년간 이자의 전액을 구에서 부담하게 된다.

  구가 관내 소상공인 등을 대상으로 실시하는 융자 중 무이자로 운영되는 지원은 이번이 처음이다. 구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(코로나19) 장기화로 가중된 소상공인의 피해를 줄이고 지역 경제를 활성화하기 위해 서울신용보증재단 강북지점 및 신한은행·우리은행·하나은행과 협업해 이번 사업을 시행한다고 밝혔다.

  강북구 내에 사업장이 있으며 사업자 등록 후 6개월이 지난 사업주 중 개인신용평점 595점(구 7등급) 이상의 소상공인·중소기업이 신청 대상이다. 업체당 최대 2천만 원까지, 보증료 0.5%, 1년 거치·4년 분할상환 조건으로 대출받을 수 있다. 융자는 1년 무이자 지원 후 2.6% 수준의 1년 변동금리로 운영된다.

  접수처는 강북구 내 ▲신한은행(강북구청 지점, 강북금융센터, 미아역지점) ▲우리은행[수유동금융센터(구청사거리), 미아역지점, 미아동지점, 우이동지점] ▲하나은행(수유역금융센터, 미아사거리역지점, 번동지점) 전 지점이다. 구는 200억 원의 자금 한도가 소진될 때까지 사업을 이어갈 방침이다.

  박겸수 강북구청장은 “한 해 넘게 지속되고 있는 코로나19의 확산으로 여느 때보다도 어려운 시기를 겪고 있는 소상공인에게 힘을 보태기 위해 이번 사업을 준비했다”며 “소상공인들이 희망을 잃지 않고 생업을 이어나갈 수 있도록 지원 정책을 마련하는 데 힘쓰겠다”고 말했다.

  보다 자세한 사항은 구청 홈페이지 ‘새소식’란에서 확인할 수 있으며 궁금한 사항이 있는 경우 구청 일자리경제과 또는 각 접수처에 문의하면 된다. 

 

 

(출처 강북구청)

hhttps://www.gangbuk.go.kr/www/boardView.do?post=1091200&page=1&boardSeq=45&key=289&category=&searchType=&searchKeyword=&searchFile=&subContents=&mpart=&part=&item= 

 

 

댓글쓰기

확인